• 소년! 어울림
  • 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

게시판 세부페이지
제목 까까머리 고딩이 그립다 못난이 2009-04-02 00:00:00
첨부파일
>박불케리아수녀님이 2009-04-01 오후 3:14:46에 작성 하였습니다.
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>>못난이님이 2009-03-30 오후 4:22:25에 작성 하였습니다.
>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>>아~~~
>>그립다
>>
>>진짜많이 혼나구 말두 지지리두않들었는데!
>>몰래 라면끓여먹구 성가빠지구 마라톤 땡땡이치구
>>졸업만하면 세상을 다얻을줄알았는데 참한심했지
>>파란하늘 뛰놀던 친구들 눈앞이 선한데 서른하구세살이구나
>>부족한게없었지.그땐 ㅎㅎ
>>인생의 초석이 되어준 소년의집 구구절절 형형색색 표현은 못하지만
>>사랑합니다 수년님 좀더 열심히 살아서 최고급 뷔페차 한번꼭 쏠께요
>>ㅋㅋ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
>
> 아! 그립다.
> 왠지 저도 이렇게 말해보고싶어 답글을 씁니다.
> 누구나 그런 생각을 했던 시절이 있었겠지요
> 졸업하면 세상을 다 가질것 같은 가슴벅찬 설레임
> 그리고 세상을 살아가면서 여러가지를 체험해가고
> 인생을 배워가느라 오르막, 내리막을 오가며 성인이 되어가지요.
>
> 지금은 까까머리 고딩모습도 없어지고,
> 몰래 라면 끓여먹을 일도없고
> 마라톤도 일주일에 한번이면 되고 기타등등...
>
> 그래도 파란하늘은 여전하고
> 자녀들을 위한 수녀님들의 기도 또한 변함이없습니다.
> 서른하고 세살이면
> 제짐작엔 아마도 18회졸업생이 아닐까? 생각되네요
> "최고급뷔페차" 말만 들어도 고맙고,
> 그마음만으로도 이미 풍요로운 기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.
>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.
>
> 당신을 기억하는
> 생의 모든순간이
> 모두가 다
> 꽃으로 필 거예요
> 물이 되어 흐를거예요
>
> 이해인 (물망초) 중에서
>
> 감사합니다
수녀님 당신이 그리워지는 4월입니다

부산광역시 서구 감천로 237(암남동 7-6번지) TEL : 051-250-5270 FAX : 051-250-5280
copyring(c) 2003 소년의 집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