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소년! 어울림
  • 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

게시판 세부페이지
제목 한 때 우리는 모두가 별이었다 길동무 2012-12-23 00:00:00
첨부파일
한 때 우리는 모두가 별이었다.



"사람은 말이다.
본시는 너나없이
모두가 한 때는 별이었단다.



저 한량없이 높고 넓은 하늘에서
높고도 귀하게 떠서 반짝이다가,
어느 날 제각기 하나씩 하나씩 땅으로 내려앉아서
사람의 모습을 하고 태어나는 법이란다."




- 임철우의《그 섬에 가고 싶다》중에서 -

읽고 와 닿는 글이 있어서
퍼왔습니다.

부산광역시 서구 감천로 237(암남동 7-6번지) TEL : 051-250-5270 FAX : 051-250-5280
copyring(c) 2003 소년의 집. All rights reserved.